드디어 어제 그러니까 9월 9일 오전 10시(한국 시간 10일 오전 2시) 쿠퍼티노 플린트 센터에서 애플의 신제품들이 발표되었다. 참고로 플린트 센터는 스티브 잡스가 1984년 매킨토시를 처음 공개한 장소라고 한다. 따라서 애플의 신제품 공개 장소로 플린트 센터를 정한 것은 우연이 아닐 것이다. 


애플 초대장과 기존의 소문들로 익히 짐작했듯이 4.7인치 아이폰 6과 5.5인치 아이폰 6 플러스, 애플와치 등의 신제품이 소개되었다. 개인적인 관심은 아이폰이기 때문에 아이폰 위주로 어제 공개되었던 정보들을 간략히 올려본다. 


아이폰 4부터 정식 공개 전에 관련 정보들이 미리 유출되었는데 이번에도 예외는 아니었다. 심지어 아이폰 6 같은 경우는 중국에서 IOS 8이 설치된 구동 영상까지 유출되어버렸다. 다행이라면 아이폰 6 플러스는 완제품 구동 영상도 유출되지 않았고 상대적으로 정보가 많이 없어서 5.5인치 대형 아이폰 등장을 확신할 수는 없었다는 점이다. 물론 애플와치 또한 소문만 무성할 뿐 확실한 완제품 정보는  흘러나가지 않아 궁금증을 유발시켰다. 


아래 사진에서 보다시피 기본적으로 아이폰 6과 아이폰 6 플러스는 크기 차이만 있을 뿐 디자인은 동일하다. 하지만 세부 기능뿐 아니라 하드웨어적인 부분에서도 차이가 드러난다. 아이폰 6 플러스가 크기가 큰 만큼 기능적인 부분이나 하드웨어적인 부분에서 유리함에도 불구하고 개인적으로는 4.7인치를 선호해 두 기기간 차이를 두었다는 사실이 좀 아쉽다. 



크기는 커졌지만 두께는 전작 아이폰 5S에 비해 얇아졌다. 아이폰 6이 6.9mm, 아이폰 6 플러스는 7.1mm이다. 디자인도 예전 초기 아이폰과 3G, 3GS처럼 전체적으로 둥글게 바뀌었다. 아이패드 및 아이팟 터치와도 흡사한 디자인을 가지게 되면서 전체적으로 통일성을 갖추게 되었다. 



전면부 화면 유리 또한 곡면 처리되어 앞뒤가 보다 조화로워지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완성되었다는 점 또한 특징이다. 근데 곡면 때문에 보호 필름을 부치기가 더 까다로워보이기도 한다. 어쨌든 유출된 영상으로 봤을 때는 별로였는데 정식 공개를 통해 보니 또 괜찮아 보이는 신기한 현상이...



각 제품별 크기 비교인데 확실히 5.5인치 아이폰 6 플러스의 크기가 어마어마하다. 화면은 레티나 HD를 장착했다. 해상도는 아이폰 6은 1334X750에 326ppi이며 아이폰 6 플러스는 1920X1080에 401ppi이다. 




아이폰 6 플러스는 아이폰 6과 달리 가로로 돌렸을 때 아이패드 시리즈 처럼 더 많은 정보가 표시된다. 




그러고보니 세로일 때도 특정 어플인 경우엔 더 많은 정보를 표시해준다. 



프로세서는 익히 예상했다시피 64비트 A8과 M8 모션 코프로세서를 장착했다.



초기 아이폰 모델에 비해 프로세서 속도는 50배 향상되었다.



그래픽은 무려 84배나 향상되었다. 



화면이 커진 만큼 배터리 용량과 지속 시간 또한 큰 관심사였다. 다행히 아이폰 5S에 비해 아이폰 6과 아이폰 6 플러스 두 제품군 다 사용 시간이 향상되었다. 특히 아이폰 6 플러스는 눈에 띄게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이동 통신 규격은 LTE, HSPA와 CDMA를 지원한다. LTE 중 VoLTE도 지원하는데 목소리를 LTE로 전달해 더 선명한 통화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Wi-Fi calling 기능을 지원한다. 

와이파이 또한 IEEE 802. 11ac를 지원하는데 기존 아이폰 5S 보다 2배 정도 빨라진 속도를 지원하게 되었다. 



이번 아이폰 디자인 논란의 중심 중 하나가 바로 카메라이다. 그 이유는 렌즈가 튀어나왔기 때문.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 카메라가 툭 튀어나왔다고 해서 '카툭튀'라는 줄임말로 통용되며 많이 까이고 있다.그도 그럴것이 역대 아이폰 중에 렌즈가 튀어나온 경우는 없었으며 디자인적인 측면에서도 썩 좋아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또 케이스를 끼우지 않고 생폰 그대로 사용한다면 평평한 곳에 놓았을 경우 뒷면이 살짝 뜨는 경우도 발생해 카메라 렌즈를 비롯한 특정 부위의 손상 우려도 있기 때문.


하지만 카메라 성능이 전작 아이폰 5S에 비해 많이 좋아졌기 때문에 그것으로 위안을 삼아야 할 듯하다. 화소는 8백만, 조리개값은 2.2로 동일하지만 얼굴 인식 기능이 좋아졌고, 파노라마도 43메가픽셀까지 찍을 수 있다. 슬로모션은 기존 120fps 뿐만 아니라 240fps도 지원한다. 특히 아이폰 6 플러스는 손떨림 방지 기능(OIS)까지 탑재했다. 




화면이 커진 만큼 손이 작은 사용자를 위해 한손모드(one handed mode) 기능도 추가되었다. 홈단추를 가볍게 두 번 두드리면 화면이 아래와 같이 거의 반으로 줄어든다. 



그리고 드디어 NFC(근거리 무선 통신 기능)도 탑재되었다. 그리고 애플 페이 기능도 추가되었다. 애플 페이는 신용 카드, 직불 카드를 저장하고 NFC를 통해 물건을 결제할 수 있는 기능이라고 한다.




9월 19일 1차로 출시되는 나라는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독일, 오스트레일리아, 홍콩. 싱가포르, 일본이다. 예상했다시피 한국과 러시아는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되었다. 



가격은 아이폰 6은 16G가 199달러부터 아이폰 6 플러스는 299달러부터 시작한다. 물론 당연히 2년 약정 조건으로 했을 때이다. 홍콩, 일본 등에서 발표된 가격으로 추정해 보건데 아이폰 6의 가격은 아이폰 5S와 별 차이가 없을 것으로 보이며 아이폰 6 플러스는 용량별로 아이폰 6에서 + 100달러 정도를 하면 될 것 같다. 


색상도 기존 아이폰과 동일하게 Silver, Gold, Space Gray 세 가지 색으로 나왔다. 특이한 점은 32G 모델을 제외시켜버리고 16G, 64G, 128G 세 종류로 나왔다는 점. 32G를 구매하려했던 사용자에게는 같은 가격에 64G를 구매할 수 있고, 64G는 128G를 구매할 수 있게 되었다. 근데 16G는 똑같다. 아이폰을 사용해보니 확실히 16G는 용량이 모자란다. 16G 없애고 최저가 모델을 32G로 출시해줬으면 더 좋았을텐데 아쉽다. 



참고로 IOS 8은 9월 17일 정식 배포되며 이미 GM 버전은 공개되었다. 


아래는 아이폰 신제품을 실제로 찍은 사진들

참 신기한 게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유출된 사진을 보면 정말 별로인데 정식 공개된 사진을 보면 예쁘고 세련돼 보인다. 물론 개인적인 호불호가 있기 때문에 이번 아이폰도 디자인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는 않을 거 같다. 카메라가 튀어나왔고 특히 뒷면에 절연 테이프(?)가 위아래로 굵직하게 자리잡고 있기 때문. 실물로 보면 더 멋져보였으니 이번에도 그러길 바란다. 










현재 아이폰 5S를 출시되자마자 구입해서 쓰고 있는데 이번 아이폰 신제품 또한 러시아에 출시되면 구매할 생각이다. 지금으로선 4.7인치 아이폰 6을 생각 중인데 막상 구매할 땐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아이패드 에어도 가지고 있고 5.5인치는 너무 커서 휴대성이 떨어지니 기능과 스펙상으로 더 좋긴 하지만 굳이 아이폰 6 플러스로 가지는 않을 거 같다. 


Posted by 차가운 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건 정말 잡스의 부재가 느껴집니다 노트는 커브lcd를 사용해 고객의 호기심을 자극했지만 애플은 영 아니네요 아이폰5 쓰지만 다자인도 5대비 못한거 같도 ios8도 별로 .......혁신은 없고 팀쿡을 자르지 않으면 애플은 5년가기 힘들듯합니다

    • 이번 아이폰 6과 플러스는 여러 면에서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네요.

      디자인도 그전 모델에 비해 퇴보했다는 평이 많고 또 두 기기간 기능과 스펙에서 차이를 둔 것도 비판의 도마에 오르고 있고요.

      계속 놀랄만한 혁신이 나오기는 아무래도 힘들겠죠. 그래도 몇몇 새로운 기능들이 추가되었고 스펙도 더 향상되었으니 저는 그럭저럭 만족합니다. 아쉬운 점도 있지만요.

      아이폰 6과 플러스의 판매량이 어찌될지 새삼 궁금해지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