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람들은 러시아 하면 추운 나라로 인식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한 여름에도 꽤 쌀쌀한 줄로만 알고 있다. 러시아 땅덩어리가 얼마나 넓은데 기후가 다 똑같겠는가! 물론 평균적으로 한국보다 겨울은 춥고 여름은 시원하다. 

그런데 그런 러시아가 변했다. 변해도 단단히 미칠 정도로 변해 버렸다. 러시아가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단단히 시름하고 있다. 불과 작년에만 해도 감히 상상도 못한 일들이 지금 러시아에 일어나고 있다. 이러다가 정말 무슨 큰 일이라도 나지 않을까 걱정이 될 정도이다. 인류 최후의 날 아마겟돈이 떠오르기도 한다. 

아래 표는 2010년 6월과 7월 및 8월에 모스크바의 최고 온도를 기록한 날들을 나타낸 도표이다. 올해 석달 동안 무려 15차례나 해당 날의 최고 온도 기록을 갱신했다. 이 도표상으로 보면 최저 기온이 32.4도, 최고 기온은 38.2도에 이른다. 올해 이전 같은 날 최고 온도를 기록한 해를 보면 가장 가까웠던 시기는 1999년 6월 25일로 32.5도를 기록했고, 가장 먼 시기는 1880년 8월 4일로 34도를 기록했다. 지금 모스크바의 더위가 얼마나 심한지 짐작이 갈 것이다. 


글쓴이의 기억으로도 6월 말 부터 지금까지 30도 밑으로 내려간 기억이 없다. 보통 모스크바의 여름 평균 온도는 25도 정도이며 30도를 넘는 날이 많지 않다. 그런데 올해 7월의 평균 온도는 예년 보다 7도나 높다.  

기온이 이렇게 비상식적으로 올라가다보니 곳곳에 작고 큰 화재가 발생하고 있다. 러시아 자연 재해 대책 본부(МЧС России)에 따르면 8월 6일 금요일 총 831건의 화재 발생이 등록되었으며, 그 중 이탄(토탄-땅속에 묻힌 시간이 오래되지 아니하여 완전히 탄화하지 못한 석탄)으로 인한 화재 발생은 42건 이라고 한다. 또한 소방 대원들의 기록에 따르면 8월 5일 목요일 등록된 총 산불 화재 건수는 843건이며, 그 중 이탄으로 인한 화재는 47건 이라고 한다. 



산불로 인해 18만 헥타르에 이르는 거대한 숲이 불에 타고 있다고 한다. 또한 국립 공원 및 자연 보호지에서 난 화재만 해도 50여 건 이상이며, 1만 8천 헥타르에 이르는 지역이 불에 완전히 탔다고 한다. 곳곳에 대규모 화재가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비행기를 이용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폴란드, 독일, 프랑스 등의 유럽 국가들이 이재민들과 화재 피해자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민다고 한다. 

현재 잦은 산불 때문에 숲에서 모닥불을 피우는 것이 금지되었다. 여름이면 숲에 옹기종기 모여 샤쉴릭을 즐겨 구워먹는데 이제는 그것도 힘들게 됐다. 


위 그림은 러시아 전역 화재 발생지를 보여주고 있는데 모스크바 부근에 특히 많다. 모스크바 근교 숲 곳곳에 발생한 화재 때문에 모스크바는 지금 독한 연기에 둘러싸여 있다. 대낮인데도 불구하고 마치 자욱한 안개가 깔린 것 처럼  매캐한 연기가 짙게 깔려 시야를 방해할 뿐만 아니라 호흡도 곤란하게 만들고 있다. 시계는 심할 경우 200미터 미만이라고 한다. 이 연기는 현재 모스크바 전 지역에 널리 퍼져있다. 

[출처 - http://www.rian.ru]

시야를 심하게 가리는 연기 때문에 공항의 비행기 시간이 취소되거나 연기되고 있다. 심지어는 해당 공항에 착륙을 하지 못하고 다른 공항이나 다른 나라에 착륙을 하는 상황까지 일어나고 있다. 지금 모스크바 공항은 찌는 날씨에 북적이는 사람들로 난리라고 한다. 

[출처 - http://www.rian.ru]

독한 연기 때문에 약국에는 마스크가 없어서 못 팔 정도이며, 구급차 호출이 급증하고 있다고 한다. 회사는 평소보다 퇴근 시간을 앞당겨 직원들을 집으로 돌려보내고, 박물관이나 유원지도 일찍 문을 닫고 있을 정도다. 방 안에서 창문을 열어놓고 있으면 연기가 방 안까지 들어오는데 불에 타는 매캐한 냄새로 머리가 다 아플 지경이다. 그야말로 아비규환이 따로 없다. 


대기 중 유해 물질 농도를 측정해보면 탄소는 허용 기준치보다 최대 5배, 부유 물질은 허용 기준치보다 최대 3배, 특수 탄화수소는 평균치보다 최대 3.2배 높다고 한다. 

이 지독한 연기 현상은 다음 주 화요일(8월 10일)까지 지속된다고 하는데 사실일지는 그때 가봐야 알 것이다. 그 사이 화재 진압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거나 또 다른 화재가 발생한다면 언제 끝날 지 알 수 없을 것이다. 

추운 겨울도 아니고, 무슨 전염병이 도는 것도 아닌데 한 여름에 화재 연기 때문에 마스크를 쓰고 다녀야하는 모스크바의 괴상한 여름날들이다. 얼른 이 악몽같은 날들이 지나가길 바란다. 
Posted by 차가운 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트북 세계 점유율이 궁금해서 찾던중 2010.08.12 02:26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요즘 러시아 기사가 많이 뜹니다

    극심한 가뭄으로 농작물이 흉작이어서 러시아 대통령이 밀 수출을 금지했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세계 3위의 밀수출국이라는 기사까지 같이 말입니다

    깜짝 놀랐습니다

    농산물 최대 수입국인 러시아가 밀수출을 그렇게 많이 하는 줄 몰랐습니다

    러시아가 밀수출을 금지해서 밀가루 가격이 부셀 당 5달러에서 7달러로 올라간다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한국도 그 여파로 인도분 미국산 밀가루를 공급받는 11월달에는 밀가루 가격을 올린다고 합니다

    이미 한국은 밀가루 가격이 환율 급등으로 60퍼센트나 오른 상태입니다

    러시아 어느 지역에서 밀을 대규모로 생산하고 수출하는지 규모와 액수를 알고 싶습니다

    샤쉴릭이 어떤 요리인지도 궁금합니다

    매연 조심하시고 아무쪼록 건강하셨으면 합니다

    • 자료를 찾아보니 러시아가 미국, 캐나다에 이어 세계 3위의 밀 수출국이더군요.

      밀 생산량은 작년은 6천 백 7십만톤, 올해는 극심한 가뭄으로 4천5백만에서 5천만톤 정도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하는군요.

      작년 밀수출량은 2천 백 4십만톤이며 이는 전 세계 밀 수출량의 13%를 차지하는 양이라고 합니다.

      밀 최대 생산지는 러시아 남쪽 흑해 근처에 있는 '끄라스노다르', '로스또프 나 도누', '스따브로뽈' 이라는 지역들입니다. 밀과 더불어 쌀 또한 이곳에서 많이 생산합니다. 특히 끄라스노다르산 곡물들을 가게에서 많이 판매하고 있어요.

      샤쉴릭은 여러 종류의 고기를 일정한 크기로 잘라 꼬챙이에 끼워 숯불로 구운 요리입니다.
      제가 예전에 올린 글 http://pleiades237.tistory.com/61 을 참고하세요.

      그럼 도움이 되셨길~~^^

  2. 노트북 세계 점유율이 궁금해서 찾던중 2010.08.16 13:58 신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답변 감사드립니다

    러시아 인구가 1억 4천만명인데 그 인구가 다 먹고도 남아서 수출할 정도로 축복 받은 나라네요

    러시아 여름 온도가 한국가 별반 다르지 않다는 거에 경악을 했습니다

    겨울날씨가 영하 40도가 기본인 러시아의 여름 온도라기엔 믿기지가 않습니다

    38도 여름날씨에 반팔을 입고 다니는 러시아 놀랍기 그지없습니다

    질문 하나 드릴게요

    2009년 해외로 나간 유학생 수가 24만명이나 됩니다

    미국에 6만명, 중국에 6만 5천명이 나가 있습니다

    2001년 16만명에서 꾸준히 늘어날 결과입니다

    이것 때문에 해마다 6조원이 유학생들을 통해서 해외에 뿌려지고 있습니다

    러시아 유학생은 얼마나 되는지 음악과 무용이외에 첨단 과학 분야에 얼마나 많은 유학생들이 공부를 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 러시아 땅이 워낙 넓으니 농업 잠재력도 엄청나죠.
      놀고 있는 땅 농업지로 개간한다면 아마 전 세계 최대의
      농업 부국이 될 겁니다.
      아직 마인드나 기반 시설이 미약한게 아쉬워요.

      여름 날씨는 모스크바의 경우 보통 30도를 넘어가는 일이 잘 없는 편인데 올해는 이상 기온으로 정말 특이한 경우죠.
      40도를 오락가락하는 날씨에 스모그에 견디기 힘든 날들의 연속이었죠. 이제 많이 좋아져서 지낼만 합니다.

      러시아 유학생의 숫자는 저도 정확히는 모르겠네요. 아마 대사관이나 외교부 등에 문의해봐야할 듯 하네요.
      추정치는 모스크바에만 천 여명 정도 될 겁니다. 음악, 연극, 영화,발레 등 예술계 쪽 비율이 가장 높아요. 이공계쪽은 마이(항공대)와 마찌(공과대)에 60-70명 정도 있는 걸로 알고 있어요.

      다른 도시는 정확히 잘 모르겠지만 다 합쳐서 모스크바 정도 된다고 보면 러시아 유학생은 2000명 남짓 되겠군요. 단기 언어 연수생까지 합치면 더 많을 겁니다.

      중국이나 미국에 비해서는 많이 적은 편이죠.

      정확한 정보를 알게되면 다시 올릴게요.^^

  3. 오랜만에 방문 했습니다. 미국 abc 뉴스에도 러시아 산불이 꽤나 비중있게 보도되더군요 . 소방관들이 불길을 잡는건 둘째치고 확산을 막는데도 꽤나 힘들어 하고 있다고 말이죠. 포스팅을 보니 그것보다 더 심각한 수준이군요. 지구온난화의 영향이 이제 슬슬 전세계를 덥치는거 같아 안타깝습니다.

    • 오랜만이네요. ^^
      올해는 정말 견디기 힘든 여름이었어요.
      지인들은 모스크바를 피해 다른 도시로 피난을 갈 정도였으니
      말 다했죠.

      지금은 다행히 비도 오고, 산불도 많이 진화되고, 폭염도 사라져
      지낼만 합니다.

      정말 전 세계가 이상 기후로 몸살을 앓고 있네요.

      얼마 남지 않은 8월 시원하게 잘 보내세요~~^^

  4. 지난 여름 모스크바의 낮최고기온이 38도까지 올라갔다니...! 게다가 스모그에 산불까지 발생했으면...! 제가 그때 안간게 다행이지! 만약에 갔다면 질식사되어 죽었을겁니다!

    • 올해 모스크바의 여름은 정말이지 거의 연일 계속되는 찜통 더위에 해로운 연기까지 사람이 살 수 있을 만한 곳이 아니었죠. 안 오시길 정말 잘 하신 겁니다. 그런 여름을 견뎌냈다는게 대견합니다. 스스로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