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나라나 마찬가지겠지만 모스크바 또한 주요 볼거리가 시내에 많이 집중되어있다. 물론 시내 이외에도 가볼 만한 곳은 많다. 그래서 지리만 안다면 산책하듯이 걸어다니면서 관광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여름에는 해가 길어 시간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천천히 여유를 갖고 걸어다니면서 자신의 눈속에 모스크바를 담을 수 있다. 카메라가 있다면 사진으로 영원한 추억 또한 남길 수가 있을 것이다.

 

글쓴이는 국립 뜨레찌야꼬프 미술관(Государственная Третьяковская  Галерея)에서 자물쇠 나무 다리를 거쳐 늪광장(Болотная площадь)을 지나 러시아 해군 300주년 기념비를 구경한 후 구세주 사원(Храм Христа Спасителя)까지 산책하면서 사진으로 담아보았다. 요즘 날씨도 좋고 해도 길기 때문에 유유자적 모스크바를 즐기기 좋은 시간이다.

 

지하철 '뜨레찌야꼽스까야'역에서 내려 한 5분쯤 걷다보면 라브루쉰스끼 골목(Лаврушинский переулок)이 나오는데 그곳에 뜨레찌야꼬프 미술관이 있다. 이 미술관은 상인이자 미술 애호가인 뜨레찌야꼬프 형제(빠벨 미하일로비치와 세르게이 미하일로비치)가 1856년 경부터 미술품을 수집하며 가난한 미술가들을 후원한 것이 발단이 되었다. 이후 세르게이 미하일로비치의 유언과 빠벨 미하일로비치의 평소 생각에 따라 1892년 8월 31일 빠벨 미하일로비치 뜨레찌야꼬프가 모스크바 시에 기증 의사를 밝힌 편지를 전달함으로써 국가로 귀속되어진다.

 

뜨레찌야꼬프 박물관은 주로 11세기-19세기에 걸친 러시아의 화가들의 작품 및 조각과 이꼰(Икон)이라 불리는 성상들이 전시되어있다. 우리가 주로 부르는 뜨레찌야꼬프 박물관은 구관이며 신관은 끄림스끼 발(Крымский Вал)거리에 위치해 있다. 신관은 주로 현대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현재 뜨레찌야꼬프 박물관에 전시된 작품수는 17만 여점을 헤아린다고하니 그 규모가 얼마나 대단하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뜨레찌야꼬프 미술관이 있는 거리. 이 거리를 지나면 자물쇠 다리와 늪광장이 나오는데 그리 멀지 않다. 자세히 보면 저 멀리 크레믈린이 보인다.

이곳이 그 미술관. 개관 시간은 10-19:30분이며 매표소는 18:30분까지 일한다. 월요일은 휴관. 표가격은 성인-360루블, 학생-220루블이다.

 

두 아저씨가 기타를 연주하고 있길래 동전 몇 개를 통에 던져넣고 사진을 찍었다.

 

 

거리를 빠져나오면 모스크바강이 보이고 다리가 하나 놓여져있다. 그 다리가 일명 자물쇠 다리인데 진짜 이름은 루쉬꼬프 다리(Лужков мост)이다. 분수가 시원하게 올라오고 있는데 흑백으로도 분위기를 줘봤다.

 

 

연예인인 모양인데 촬영중인 장면을 나도 촬영.

 

다리 아래로 연인들, 친구들이 쌍쌍이 모여 모스크바강의 시원한 바람을 한껏 즐기며 이야기도 나누고 재밌는 시간을 보낸다.

 

다리를 건너서 강과 분수 그리고 자물쇠 나무를 바라보면 한 장.

 

다리를 배경으로 또 몇 장. 사랑을 맹세하며 그들의 사랑을 자물쇠로 잠궈놓은 나무들이 줄지어 서있다. 저 수많은 자물쇠들 중 이미 사랑이 풀려버린 자물쇠는 얼마나 될까? 어쩌면 사랑은 자물쇠로 잠그지도 열쇠로 열 수도 없는 저 너머 무지개일 지도 모른다. 분명 존재하는 거 같지만 막상 가보면 보이지 않는 신기루...

 

 

 

 

 

다리에서 강과 분수를 또 찰칵.

 

다리를 오고가는 사람들을 보며 또 몇 장. 시간을 정지시켜 사각형의 평면에 영원히 가두어 고정시켜 버리는 사진의 위력에 놀라움과 두려움을 느끼다.

 

 

두 소녀가 사진을 찍는다. 정확히 말하면 한 소녀는 사진을 찍고, 다른 소녀는 사진기에 찍힌다. 그러나 아리따운 두 소녀의 표정에는 뭔지 모를 애잔함과 비장함마저 감돈다.

 

사진을 찍다보니 조그마한 유람선이 지나간다. 아직은 때가 아니라는 듯 배는 몇 명의 손님만을 태운 채 외롭게 강을 따라 흘러간다.

 

늪광장의 시원한 분수. 그리 크거나 아름다운 광장은 아닌데 이곳에서 반정부 시위를 주로 한다.

 

광장끝에서 다시 다리를 바라보며 사진을 찍다.

 

 

 

좀 더 멀리 와서 또 다른 다리 위에서 또 한 장.

 

강을 따라 큰길을 건너 러시아 해군 300주년 기념비를 향해 가다가 하늘이 멋져 또 한 장.

 

저 멀리 파란 하늘에 석양을 향해 장엄하고도 우장한 그러나 기괴한 기념비가 우뚝 솟아있다. 배위에 서 있는 인물은 표트르 대제이다. 1997년 세워졌으며 높이는 98미터.

 

약간 측면에서 담은 모습. 저 멀리 구세주 사원이 보인다.

 

 

좀 더 당겨서 표트르 대제를 담아봤다. 해군 300주년 기념비로 표트르 대제가 등장한 이유는 이 대제가 조선술에 특히 관심이 많아 유럽에서 조선술을 배우고 직접 배를 만들었기 때문에 그 상징성을 담은 것이 아닌가 한다.

 

 

왔던 길을 다시 되돌아 강가를 따라 조금 걷다보면 다리가 하나 있는데 그 다리 위로 올라가면 구세주 사원을 만날 수 있다. 사진에는 없지만 다리 위에서 끄레믈린도 보이고 멋진 정경들을 맛볼 수 있다. 저녁이라 해가 뉘엿뉘엿 지려해 그 배경으로 찰칵. 노을이 붉게 타올랐으면 더 멋졌을 텐데 다음 기회를 노려보고자 한다.

 

다리 위에서 또 몇 장. 사원 왼쪽편 저 멀리 외무성이 보인다. 구세주 사원은 원래 나폴레옹의 침략을 신의 가호아래 물리쳤다고 생각해 신에게 감사하기 위해 만든 건물로 1839-1883년까지 무려 44년에 걸쳐 지어졌다. 그러나 소비에트 시대인 1931년 폭발시켜 무너뜨려버린다. 이후 1994-2000년 사이에 다시 지어졌다. 그래서 금방 지은 것처럼 아주 깨끗하고 깔끔하다.

 

 

공간적 가능성과 시간적 여유가 되시는 분은 날씨 좋은 날 산책해 보시길 바라며 이만 끝~~

Posted by 차가운 가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랜만에 포스팅하셨네요~사진 잘 봤습니다 이쁘네요ㅎ 근데 구세주 사원보단 구세주 성당이 더 어울리지 않나요?ㅎ

    • 예! 한 번 올리리가 힘드네요. 고맙습니다^^

      개신교나 천주교 건물을 부르는 우리말 명칭은 있는데 반해
      러시아 정교 건물의 우리말 명칭은 아직 명확히 개념이 잡혀있지 않는 것 같아요.
      그래서 어떻게 불러야할 지 애매하죠.

      러시아 정교 건물은 Собор, Храм, Церковь 등으로 세분되는데 우리말 명칭이 없다보니 (대)성당, 사원, 교회 등으로 편의상 혼합되어 쓰이고 있죠. 참고로 구세주 사원은 'Храм'입니다.

      근데 '성당'은 천주교, '교회'는 개신교 용어이고 '사원'은 '종교의 교당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기도 하지만 또 '사찰'의 의미도 가지고 있죠.

      이렇듯 아직 우리말로 체계적으로 정해져있지 않기 때문에 논란이 일어날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사원'이 보다 포괄적이며 상위의 개념이기 때문에 '사원'으로 쓰는 게 적당하다고 생각해요. 또' Храм'은 영어로' temple'로 번역되고 있기도 하고요.

      가장 좋은 건 러시아 정교 건물을 지칭하는 우리말 용어가 만들어지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구세주 사원 말고도 붉은 광장의 '바실리 사원', 뻬쩨르의 '피원 사원' 등도 주로 '사원'으로 불리고 있죠. 현재로선 성당이나 교회로 불리는 것보단 더 적당한 명칭이라고 봅니다. 제 개인적으로는요.

      다른 의견 있으면 또 말씀해 주시길 바랍니다^^

  2. 친절한 설명 감사합니다 정확한 뜻을 보려고 사전에서 Храм을 찾아보았는데

    뜻이 사원,성당,교회 이건 뭐..더 헷갈리네요 저 같은 경우는 러시아 여행책을

    봤을때(여행책이 정답은 아니지만) 구세주 그리스도 성당이라 번역되있어서

    뭔가 색깔이 화려하고 이쁜 건물은 사원, 웅장하고 튼튼하게 생긴 건물은 (대)성당이라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차가운 가을님 말씀대로 좀더 포괄적인 의미인 사원이라

    부르는 것도 괜찮은 생각 같네요 그리고 인터넷에 찾아보니 바실리 사원같은 경우는

    Храм Василия Блаженного 혹은 Собор Василия Блаженного 이렇게 2가지로 불리는것 같네요

    쌍뜨에 있는 건 네이버 지식백과에 나와있는 명칭에 의하면

    그리스도 부활 성당 [Cathedral of the Resurrection of Christ] 일명 피의 사원

    러시아명은 Собор Воскресения Христова 혹은 Храм Спаса на Крови

    이렇게 나와네요 그럼 Собор이란 단어 보다 Храм이란 단어의 뜻이 더 포괄적인지

    나중에 기회가 되면 러시아 친구한테 물어봐야겠습니다

    쓸데없이 글이 길어졌습니다 그럼 좋은 하루 되세요~

    • Собор, Храм, Церковь의 정확한 러시아어 정의가 뭘까 싶어 찾아보니 자료마다 약간씩 다르긴 한데 이 셋의 차이가 뭔지 좀 더 잘 이해가 가더군요.

      Собор가 지위면에서 가장 상위에 있네요. Собор는 주로 주교가 머무는 곳이며 도시나 수도원의 중심 храм(церковь) 또는 수도에서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는 храм(церковь)을 뜻하네요. 그리고 통상적으로 한 번 собор의 지위를 얻으면 다른 собор가 생겨도 본래 이름을 그대로 유지한다고 하는군요. 그렇다고 собор가 규모면에서 반드시 храм보다 크지는 않다고 합니다만 통상 크고 웅장하게 짓겠죠. 어쨌든 그래서 собор를 주로 우리말로 대성당으로 번역하나 봅니다.

      Храм은 예배나 종교 의식을 거행하기 위해 지어진 건축물로 반드시 제단이 갖춰져있으며 성찬식이 이뤄지는 곳이라고 합니다. 특이 사항은 개신교에서는 храм을 종교적 건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글도 있군요.

      Церковь는 원래는 기독교인들의 모임을 의미했으나 이후 교파 및 예배를 드리기 위한 종교 건축물까지 그 의미가 확장되었네요. церковь는 주로 성직자가 한 명인 소규모 종교 건축물을 뜻하네요. 우리말로는 주로 교회로 부르죠.

      근데 이러한 정의가 시대와 상황을 초월하는 절대성을 가지고 있지도 않을 뿐더러 명칭을 지을 때 반드시 그 정의에 따라 짓는 것도 아니라는 거죠.

      그러다 보니 '바실리 사원', '피의 사원', '구세주 사원' 등이 Собор로도 Храм으로도 불리고 있는 게 아닌가 합니다.

      어쨌든 색깔의 화려함이나 아름다움, 규모 등으로 собор와 храм이 나뉘어진다고는 보기 어려울 것 같네요.

      의미가 포괄적인 순으로는 Церковь > Храм > Собор 이겠네요.

      그럼~~^^

  3. 좀 더 상세한 설명 감사합니다~덕분에 보고 배웁니다^^

  4. 모스크바를 정말 아름답게 담으셨네요.
    사진과 글 잘 보고 갑니다.